Clicks13
ko.news

파리 영웅은 전통주의자 - 이전 FSSP

50세 중반의 파리 소방수 대장인 신부 Jean-Marc Fournier는 성체와 가시관을 구하기 위해 월요일 밤 불타는 노트르담 성당안으로 들어갔다.

Fournier는 Fraternity of St Peter (FSSP)의 이전 멤버이다. 2000년 부터 2006년 까지 그는 FSSP 상위장관의 보조로 일해왔다.

2006년, 프랑스 Sissonne에 있는 군대 대장이 되었고 프랑스 군대 교구에서 수 년간 일했다. 아프가니스탄으로의 그의 첫 파견에서 그는 - 그 자신의 증언에 의하면 - "두려움에 사로잡혔다".

하지만 그는 용기를 배웠다. 2015년, 89명이 죽은 파리 Bataclan 음악 장소에서의 테러리스트 공격 후, 그는 일반 면죄를 주기 위해 안으로 뛰어 들어갔다.

#newsEbqxlhsvj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