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
클릭 수
13
ko.news

동성-에로틱 베스처, 독일에서 첫번째 미사

독일 Rottenburg-Stuttgart교구의 신부 Fabian Ploneczka 는 일요일 Augsburg에서 그의 첫번째 미사를 축복했다.

kath.net에 의하면 (7월 17일), 토요일의 시작 베스퍼는 "동성-에로틱한 이벤트"였다.

이 베스퍼의 주제는 "신앙의 에로티시즘"이었다. 피부 색깔의 짧은 바지만을 입은 한 남자가 교회를 가로질러 음탕 한 방식으로 춤을췄다.

신부 Thomas Steiger는 설교에서 남자 몸의 아름다움에 대해 얘기했다.

#newsWwqynkjtto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