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s20
ko.news

수녀들 죽어 - 의원, 자신을 방어

프랑스 구원자의 성모마리의 작은 수녀들회를 바티칸의 이름으로 죽인 교황 의원인 수녀 Geneviève Médevielle이 자신을 인터뷰에서 합당화했다고 프랑스 Laval 교구 웹사이트가 개시했다 (6/9일).

애매모호한 말들을 사용하며 그녀는 2010년 "권한 행사와 사람들의 자유에 대한 중요한 질문들"이 이 회에서 생겼고 나중에 그 수녀들과 Laval 주교 Thierry Scherrer 사이에 "심각한 갈등"이 일어났다고 말한다.

Médevielle에 의하면, 그녀가 "복음 정신에 반대"하는 것으로 설명하는 "회 내의 정치"가 진정한 문제이다.

캐쥬얼하게 입는 Médevielle은 2017년 바티칸에 의해 일시적 상관으로 임명되었다. 그녀는 이 수녀들이 그들의 "옷 스타일" 또는 카리스마 때문에 비난받은 적이 한번도 없다고 재차 확신해준다.

하지만 이 수녀들은 바티칸이 인정하지 않는 새 상관을 대신 당선하며 Médevielle과 협조하지 않았다.

그러므로, 그들은 먼저 그들의 서약에서 풀려나기를 요청했고, 그 후 새 중개인에 동의했지만 결국 바티칸이 제안한 [좌파] 이 중개인을 거부했다.

이제 35명 중 29명의 수녀들이 떠났다, 하지만 이들은 아직도 그들의 오래된 거주지에 살고있다.

#newsWmtzjginz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