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s15
ko.news

집단 이민 주교, 집단 추방을 옹호

짐단 이민의 교회는 이제 집단 추방도 선전한다.

가장 최근의 예는 이탈리아 Mazara del Vallo 주교 Domenico Mogavero이다. 그는 잽싸게 인기많은 이탈리아 부총독 Matteo Salvini의 많은 지지자들을 비난한다,

Salvini 의 편에 서는 이들은 크리스챤이라고 불릴 수 없다, 왜냐면 그는 사랑의 계명을 부정했기 때문에"라고 Ansa.it에 의하면 (5/20) 화난 Mogavero가 주장했다.

Salvini는 성공적으로 이탈리아로의 집단 이민을 멈췄다. 하지만 Mogavero는 Salvini를 "점점 거만해져"라고 모욕했다.

소셜 미디어의 댓글자들은 Mogavero와 쉽게 대응했다. 이들은 그가 낙태, 안락사, 성별이상주의, 그리고 동성행위 앞에서는 조용하면서 다수정치 미디어의 이상주의를 옹호할 때만 "용감"하다고 강조했다.

2011년 3월, Mogavero는 유럽으로의 집단-이민을 시작한, 리비아를 상대로한 나토 전쟁범죄들을 허용했다.

그는 열정적으로 이탈리아로의 게이 반쪽-결혼의 소개를 지지한다.

그림: Domenico Mogavero, Matteo Salvini, #newsUbgqsybt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