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
클릭 수
132
ko.news

Francis가 교회를 "규제없는 개인주의"로 이끌어

추기경 Ratzinger과 교황 John Paul II와의 책-인터뷰로 전세계적으로 유명해진 Vittorio Messori에 따르면 The Faithful들은 한때는 안정성의 본보기였던 가톨릭 교회가 이제 "액채화" 되기를 원하는 사실을 우려한다.

"액채화"는 폴란드 사회학자 Zygmunt Bauman가 오직 변화만이 영원하고 오로지 불확실성만이 확실한 [멸망이 확실한] 사회를 뜻하기 위해 사용한 용어이다.

가톨릭 월간지 Il Timone에서 Messori는, Francis가 Bergoglio가 "가톨릭 유혹"라고 잘못 나타낸 것이 일관적이거나 "융통성 없는" 규칙을 가지며 "대신에 우리는 각각의 사건에 따라 판단하고 행동하여야 한다."고 반대 연설한 것을 인용한다.

Bauman은 Francis가 표출하는 믿음들이 "규제없는 개인주의"로 이른는 것을 보여준다.

그림: Vittorio Messori, #newsMlmczpikfw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