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Clicks
117
ko.news

비엔나 추기경이 게이 이상주의를 자신의 성당에서 축하

추기경 Christoph Schönborn (72세)가 12월 1일 비엔나 성당에서 "세계 에이즈 날"을 전례적인 행사로 축하했다. 이 이벤트는 유럽에서 가장 큰 게이 이벤트들 중 하나인 비엔나 "Life Ball"의 주관자로, 악평이 높은 동성애자 Gerry Keszler가 공동 스폰서 했다. Keszler와 Schönborn는 사적 저녁을 위해 만나곤 했었다.

Schönborn는 Keszler를 성당 입구에서 환영했다. 그의 연설에서 그는 Keszler와 "Life Ball를 위한 책임을 지는 모든이들"을 다시 한번 환영했다. 에이즈로 사망한 동성애자들을 위한 기도에서 Schönborn는 죽은 이들은 "영원히 길을 잃은 것이 아니기" 때문에 사망자 "개개인"들이 언젠가 신의 품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암시했다.

신앙인들을 위한 기도에서, 자신을 "Conchita Wurst"라고 부르는 "드래그 여왕" Thomas Neuwirth는 다른 이들로 부터 "다른 정체성을 살고 있는 이들의 처벌"을 비탄했다. 그러고나서 그는 관중들이 앞으로 나오게 하여 향을 그릇에 꽃아 사적인 의도들을 기억하게 했다.

이 성당에서 연설을 마치면서 Keszler는 누구를 사랑하는지 아니면 무엇을 믿는지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Schönborn는 Keszler에게 그의 연설에 대해 감사했다.

#newsRewsvfxdqa

Write a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