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
클릭 수
15
ko.news

"변화하는 직위는 성숙함의 표시" - Francis가 변할까?

교황 Francis는 "자유롭고 용감하계" 말하는 이들을 처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표자들이 "자유롭고 용감하게" 말해야 한다고 젊은 시노드 시작 연설에서 말했다.

그는 그러고선 "건설적인 비난이 도울 수 있다"고 말하고, "만약 내가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 있다면 [Dubia 추기경들, Viganò], 나는 반드시 더 집중해서 들어야 한다".

Francis는 "우리의 믿음과 입장을 바꾸기 위해" "다른이들을 환영하고 이해하기를" 요청했고 이를 "커다란 인간적, 정신적 성숙의 표시"라고 불렀다.

그는 교회가 "언제나" "정해진 답"을 가져서는 안되며 "[주장되는] 새로움에 닫혀있어서는" 안되고 [주장되는] "신의 놀라움"에 닫혀있어야 한다는 그의 오랜 반복말을 했다.

"우리는 예측할 수 없는 방식으로 움직여야 할 필요가 있을 수도 있다"라고 그는 더했다. 지금까지 Francis의 좌파-현대주의 이상주의는 매우 예측적이었다.

#newsKndfbxqcqa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