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s17
ko.news

비디오에 : Francis, 주장의 "학대" 활동가들에게 속아 [비디오]

2월 20일 일반 알현 후, 교황 Francis가 "학대들"을 이용하는 폴란드 반-교회 활동가들을 만났다.

이 그룹은 불분명한 설림 "두려워해 지지 마"의 선두인 폴란드 의원 Joanna Scheuring-Wielgus와 Marek Lisiński가 이끈다.

이 둘은 Francis에게 폴란드의 확인되지 않은 성직자 "학대들"에 대한 "보고서"를 전달한다.

Scheuring-Wielgus와 Lisiński 가 전투적 무신론자라는 것을 아무도 Francis에게 말한것 같이 않듯이 Francis는 이들과 기도를 하기 시작했다.

Francis는 Lisiński가 주장에 의하면 "학대들"을 겪었다는 것을 들었을 때 그의 손에 키스를 했다. 그는 다가오는 시노드에게 이 "보고서"를 읽을 것을 약속했다.

Scheuring Wielgus는 게이-찬성 그리고 낙태-찬성 활동가이다. 그녀는 아무도 태어나지 않은 아이를 "아이" 또는 "인간"으로 부를 수 없다고 말한 적이 있다. 그녀의 보고서와 함께 그녀는 "폴란드 교회직의 사퇴"를 일으키려고 한다.

Lisiński는 폴란드 정부 라디오에 호주와 미국의 예들을 들며 돈을 원한다고 말했다.

이전 알코홀릭인 그는 그가 제단 소년으로 일한 증거가 없음에도 그가 13살 제단 소년이었을 때 그의 분당신부에 의해 "학대"당했다고 주장한다.

이 교회는 미성년자들에 대한 성학대에 대해 스페셜한 정책을 만든 폴란드의 몇 안되는 기관들 중 하나이다. 그럼에도 이 "보고서"는 이 교회만을 공격한다.

이는 몇 안되는 증명된 학대 경우들을 포함한다. Opole 교구는 이미 이 보고서가 학대했다고 추궁받는 Opole신부에 대해 적는 많은 거짓들을 세세히 알려주는 긴 목록을 출판했다.

#newsCqaqksefo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