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
클릭 수
11
ko.news

추기경 De Kesel는 교회가 동성행위를 받아들이기를 원해

"교회는 반드시 동성애인들을 더 존중해야 한다 - 또한 그들의 성적인 경험에 있어"라고 교회의 적인 Brussels 추기경 Jozef De Kesel이 4월 24일 게이 그룹 "HLWM"과의 미팅에서 말했다.

게이 선동 웹사이트 hlwm.be에 의하면, De Kesel은 동성행위의 비난은 "더 이상 유지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De Kesel은 자신의 동조자들 한명에 대한 동성애 혐의를 맞이했을 때 Francis의 말 "내가 누군라고 평가"를 언급했다. De Kesel에 따르면 이러한 말은 "10년 전이라면" [베네딕트 XVI가 집권하고 있었을 때] 생각할 수도 없을 것이다.

De Kesel은 자기 자신도 20년 전, 동성애에 대해 다르게 얘기했었을 것이고, 신약성서와 교회의 가르침들을 따랐을 것이라고 시인했다.

De Kesel 에 의하면, [죽어가는] 유럽의 교회는 "더 낳아졌다", 하지만 동유럽, 아프리카, 그리고 아시아의 교회는 이 "더 낳아지기 위한" 변화에 "아직 포함되지 않았다".

그림: Jozef De Kesel, © wikicommons, CC BY-SA, #newsWvtkvixdm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