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
클릭 수
90
ko.news

추기경: Amoris laetitia는 더 명확해야

리투에니아 리가의 이전 추기경 Jānis Pujats (87세)는 "누구도 명확한 교리를 절대로 두려워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Pujats에게 Amoris Laetitia를 명확히 하는 것은 필수다: "누구도 명확한 교리를 절대로 두려워 해서는 안된다."

La Fede Quotidiana에 얘기하면서 (11월 19일) 그는 "애매모호함과 혼돈이 합쳐진 불확실성은 위험하다.", 그리고 "우리는 있는 그대로 말을 할 용기를 가질 필요가 있다, 두려움이 없고 세상을 만족시키려는 필요성이 없이 진실의 언어로."라고 지적했다.

그림: Jānis Pujats, © Saeima, Flickr, CC BY-SA, #newsRiplviqjrh

댓글 쓰기…